카테고리 : 자전거 씽씽~

자전거에 타프를 싣고 자연으로


자전거 타고 경치 좋은 곳으로 가서
손수건타프를 걸고 그 아래서 책을 읽는 로망을 가지고 있었습니다.

출장 때문에 토요일을 날려버리는 이번 주말에 한번 해 보겠다고 마음 먹고 필요한 장비를 모아봤습니다.
- 가볍고 작은 타프(스노우픽 라이트 타프 폰타 쉴드)와 폴(리빙쉘 보조폴)
- 접었을 때 짧은 의자(콜맨 컴팩트 슬립 캡틴 체어)
- 돌돌 말 수 있는 테이블(콜맨 알루미늄 투어링 테이블)
- 접었을 때 짧은 삼각대(호루스벤노 NEO-1128T)
- 그리고 책 한 권
Rixen Kaul 매치백에 실어보니 테이블이 들어갈 자리가 없더군요. 테이블은 포기.

자전거를 타고 갈 수 있는 경치가 좋은 곳으로 두 곳을 찍어 놨습니다.
자연과 하나되는 느낌이라는 광나루, 그리고 바다 내음을 맡을 수 있고 해질녘에 노을이 멋질 서쪽

어디로 갈까 고민하가 날도 흐리고 결정적으로 귀찮다는 결론에 도달,
집에서 가까운 생태공원으로 갔습니다.
오늘은 해 보는 것에 의의를...

폰타 타프의 전 주인이 바베큐를 많이 하셨나봅니다. 타프에서 훈연의 향기(?)가 진득하게....

풀밭에 갈 때는 꼭 긴 바지를... ㅠ.ㅠ

짧은 녀석들이라고 생각되는 것 몇가지를 넣었는데도 부피가 제법 되네요. 의자가 자리를 많이 차지해요.

초록이 우거진 길을 다니는 기분이 참 좋더군요.

다음엔 강을 바라볼 수 있는 곳에서.

by A-Typical | 2009/06/07 23:43 | 자전거 씽씽~ | 트랙백 | 덧글(1)

금년 첫 라이딩

오늘 날도 풀렸고, 너무 심심해서 자전거를 탔습니다.
금년 들어 첫 라이딩이네요. 요즘 자전거 너무 안탔습니다.

영등포 롯데마트에서 교환할 물건이 있어 파천교 건너 롯데마트에 갔다가
당산 찍고 양화대교를 건너 홍대앞으로 이동했습니다.
아직 길 곳곳에 눈이 있네요. 그리 미끄럽진 않았습니다.

홍대 근처에 간 김에 평소 좋아하던 곳들이 잘 있는지 확인하러 다녔습니다.
하카다분코는 음식 준비 중이었고, Tea&Book은 없어졌더군요.


이번에 LE.A. 위치를 확실히 알았습니다.
전에 자전거 동회회 사람들과 함께 갈 때는 자전거 꽁무니만 따라가서 길을 몰랐거든요.
오늘도 LE.A. 에는 카메라 든 사람이 많더군요.

그리고 홍대에서 강변 자전거 도로로 나가는 입구도 익혔구요.
마포대교 자전거길은 대충 공사가 다 됐더군요. 중간에 뭔가를 설치했는데 마감은 아직 못한 것 같습니다.
나중에 사진 찍으러 가봐야겠습니다.

강변을 달리는 기분 시원했습니다.
서 있으면 살짝 춥지만요. ^^
강변에 자전거 도로 있는 도시에 살아서 참 좋습니다.

by A-Typical | 2009/01/27 23:09 | 자전거 씽씽~ | 트랙백 | 덧글(9)

◀ 이전 페이지 다음 페이지 ▶